창원형 새로운 주거 ‘완월달빛 사회적주택’ 입주
상태바
창원형 새로운 주거 ‘완월달빛 사회적주택’ 입주
  • 차연순 기자
  • 승인 2019.12.02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열악한 주거환경의 지역민 재정착 프로젝트 새뜰마을사업 준공
- 허성무 시장 “새로운 주거형태 선봬… 주민 주도 도시재생 확대”

[경남에나뉴스 | 차연순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일, 마산합포구 완월동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시름하는 지역민을 위해 추진한 공동홈 사업을 준공하고 입주 축하행사를 가졌다.

2일 마산합포구 완월동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시름하는 지역민을 위해 추진한 공동홈 사업을 준공하고 허성무 창원시장과 주민들이 입주 축하행사를 가졌다. @ 창원시 제공
2일 마산합포구 완월동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시름하는 지역민을 위해 추진한 공동홈 사업을 준공하고 허성무 창원시장과 주민들이 입주 축하행사를 가졌다. @ 창원시 제공

공동홈(=사회적주택)은 완월지구 새뜰마을사업으로 총 1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면적 570㎡ 규모로 12가구가 거주할 수 있는 주거동 2개소와 입주민의 사회적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활동실 1개동으로 건립됐다.

공동홈 건립지역인 완월동 313-3번지 일대는 일제 강점기시절 조성된 맞벽구조의 낡은 주택이 대부분으로 위생ㆍ화재ㆍ방범 등 모든 면에서 열악해 ‘2015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공모해 선정된 곳이다.

시는 공동홈에 대해 ‘사회적주택’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단순한 주거환경 개선을 넘어 입주민이 공동 경제활동을 통해 공동홈을 유지ㆍ관리 할 수 있도록 주민협동조합 결성을 지원했다.

현재 12가구 중 9가구가 기존거주자로 이들 모두가 ‘완월달빛 사회적협동조합’에 가입해 주민공동시설을 활용한 다양한 수익사업을 펼쳐 창출된 수익은 주택의 유지ㆍ관리 비용 등으로 환원될 예정이다.

시는 미 입주된 3가구에 대해서 저소득층 및 청년ㆍ대학생을 대상으로 입주자를 선발해 완전한 공동홈을 갖출 계획이며, 사회적주택이 새로운 주거의 형태로 온전히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재개발ㆍ재건축으로 정든 지역을 떠나야만 했던 주민에게 새로운 형태의 주거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완월달빛 공동홈과 같은 지역주민 주도의 창원형 도시재생 사업을 확대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