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28년만에 가야사 특별전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28년만에 가야사 특별전
  • 차연순 기자
  • 승인 2019.12.0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야본성-칼과 현’ 3일부터 90일간
- 가야왕도 김해시 개막식 참석 축하

[경남에나뉴스 | 차연순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8년 만에 가야사를 주제로 한 전시가 열려 내년 본격적인 가야사 복원사업을 앞둔 가야왕도 김해시가 한껏 고무된 분위기이다.

2일 오후 4시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에서 열린 ‘가야본성-칼과 현’ 특별전 개막식에 허성곤 김해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김해시 제공
2일 오후 4시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에서 열린 ‘가야본성-칼과 현’ 특별전 개막식에 허성곤 김해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김해시 제공

2일 오후 4시,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에서 열린 ‘가야본성-칼과 현’ 특별전 개막식에 허성곤 김해시장과 김형수 김해시의회 의장, 민홍철·김경수 국회의원(김해갑·을)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등과 자리를 함께 했다.

또 김해시립소년소녀합창단도 개막식 기념공연에 참가해 이번 전시를 축하했다.

허 시장은 축사에서 “가야사가 세계유산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우리 김해시도 정부의 국정과제에 발맞춰 가야사 연구·복원사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의 성공적인 개최로 우리 고대사의 한 축이었던 가야를 제대로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전시를 준비한 국립중앙박물관 측에 감사를 표했다.

가야본성 특별전은 3일부터 이듬해 3월 1일까지 90일간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1991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된 ‘신비의 고대왕국 가야’ 전시 이후 가야사 주제 전시는 28년 만이다.

말 탄 무사모양 뿔잔(국보 275호), 파사석탑(경남도 문화재자료 제227호) 등 가야를 대표하는 국내외 주요 문화재 1000여점이 전시되며 부산박물관, 일본 국립역사민속박물관, 일본 규슈국립박물관에서 순회 전시도 마련된다.

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가야사 연구 성과를 집약하고 이를 토대로 가야사를 재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