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의회, 코로나19 극복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상태바
고성군의회, 코로나19 극복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 문종세 기자
  • 승인 2020.04.0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추경안 심의・의결 위해 4월 2일 하루 임시회 개최

[경남에나뉴스 문종세 기자] 고성군의회(의장 박용삼)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발 빠른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군 의회는 2일, 제252회 임시회를 열어 긴급 추가경정예산안 5891억 원을 최종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예산 5745억원에서 146억원이 증액된 규모로 이번 임시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생활 안정 및 지역경제 회복 지원 등을 위해 1일 원포인트 회기로 진행됐다.

이날 의회는 각 상임위원회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고성군 긴급재난소득 지원 조례안 ▲고성군 하수도 사용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고성군 수도급수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등 긴급 조례안과 추경 예산안 등을 심의했다.

이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개최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경 예산안을 심사했다.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에는 이쌍자 의원이, 부위원장에는 김향숙 의원이 선임됐다.

제1회 추경 예산안에는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 고성사랑상품권 추가 발행,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지원 예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장비 추가 구입과 방역비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들이 중점적으로 반영됐으며, 예산안은 원안 가결됐다.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고성군 긴급재난소득 지원’은 모든 군민이 차별 없이 긴급재난소득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군의회가 먼저 제안했던 내용으로, 보다 신속한 지원을 위해 지원 조례안 또한 의원 발의로 상정됐다.

박용삼 의장은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 제안,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 긴급 추경안 심의 등 코로나19 사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번 추경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군민들의 생활 안정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성군의회에서도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든 역량을 결집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성군의회 전 의원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월정수당 50%를 3개월간 반납하기로 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주말마다 고성종합터미널에서 열화상 감지 카메라 운영 근무에 동참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