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남지 유채단지와 개비리길 출입 전면폐쇄!
상태바
창녕군, 남지 유채단지와 개비리길 출입 전면폐쇄!
  • 차연순 기자
  • 승인 2020.03.2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우 창녕군수,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특단의 대책 내려

[경남에나뉴스 차연순 기자]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4월 19일까지 남지유채단지와 개비리길의 출입을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매년 100만명 이상이 찾는 창녕낙동강유채축제를 취소했으나,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양산 원동 매화 축제, 광양 매화축제, 구례 산수유 꽃축제 등의 전례를 볼 때 축제를 취소해도 많은 상춘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이로 인한 감염병 확산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남지유채단지와 개비리길을 전면 폐쇄한다.

특히, 군은 남지유채단지 주 출입로인 남지 낙동강변로와 남지읍에서 유채단지로 가는 길을 전면 통제해 출입을 금지할 계획이며, 불법 주정차와 노점상 등을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다.

한정우 군수는 “국민의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이해를 구하고,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적극 동참하여 주시길 바란다”며, “내년에는 더욱 새롭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창녕을 방문하시는 관광객을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