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완벽한 형태의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

- 진주혁신도시의 백악기 호숫가에 살았던 1억1천만 년 전 도마뱀의 흔적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9:00]

가장 완벽한 형태의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

- 진주혁신도시의 백악기 호숫가에 살았던 1억1천만 년 전 도마뱀의 흔적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9/16 [19:00]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진주교육대학교(총장 최문성)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소장 과학교육과 김경수 교수)는 진주혁신도시(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된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형태의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를 네이처 자매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 현생 도마뱀(바실리스쿠스 플루미프론스, Basiliscus plumifrons)의 앞발과 뒷발. 앞발은 다섯 개의 발가락이 있으며, 세 번째 발가락이 가장 길고, 네 번째 발가락 길이도 거의 비슷하다. 뒷발은 다섯 개의 발가락 중 네 번째 발가락이 가장 긴 것이 도마뱀 뒷발의 특징이다. 


16일 오후 7시(영국 현지시간 16일 오전 10시) 발표한 논문 제목 : Largest Cretaceous lizard track assemblage, new morphotypes and longest trackways comprise diverse components of an exceptional Korean Konservat-Lagerstätten ichnofauna '세계 최대 규모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 군집, 예외적으로 잘 보존된 한국의 라거슈타테 생흔 군집의 다양한 구성 요소로 이루어진 새로운 형태유형(morphotypes)들과 세계에서 가장 긴 보행렬'


이번에 발표된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은 진주혁신도시 조성 공사 지역인 약 1억 1000만 년 전 백악기 진주층에서 발견됐다.


이 도마뱀 발자국 화석은 지금까지 알려진 전세계 중생대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 중에 가장 크고, 가장 많으며, 가장 완벽한 형태를 띠고 있다. 모두 95개의 발자국이 보존되어 있고, 5마리가 지나간 보행렬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은 진주혁신도시의 명칭을 따서 네오사우로이데스 이노바투스(Neosauroides innovatus; ‘진주혁신도시에서 발견된 새로운 종류의 도마뱀 발자국’이라는 의미: Neo- 새로운, -sauroides 도마뱀 발자국, innovatus 혁신)라고 명명됐다.


지금까지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은 전세계적으로 한국에서만 발견됐는데, 가장 먼저 2017년 경상남도 남해군 창선면 가인리 함안층에서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인 네오사우로이데스 코리아엔시스(Neosauroides koreaensis)가 세계 최초로 연구 발표됐다.


이후 2018년에는 경상남도 하동군 금성면 하산동층에서 가장 오래된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인 사우리페스 하동엔시스(Sauripes hadongensis, Nomen dubium)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내에서 발견된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에 대한 3번째 연구이며 이는 세계적으로도 3번째 연구 결과이다.


이번 연구는 1) 가장 완벽한 모양의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과 꼬리가 끌린 흔적을 발견하였다는 점,


2) 우리나라 중생대 백악기인 약 1억 2000만 년 전(하동군의 하산동층)부터 약 1억 1000만 년 전(진주시의 진주층), 그리고 약 1억 년 전(남해군의 함안층)까지 약 3000만 년 동안 최소한 서로 다른 3가지 종류의 도마뱀이 살았다는 점,


3) 진주혁신도시의 진주층은 백악기 소형 척추동물의 활동상을 잘 보여주는 곳이라는 점,


4) 진주혁신도시의 진주층에서 세계 최초 백악기 뜀걸음형 포유류 발자국(2017년), 다양한 육식 공룡 발자국(2017년),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 공룡 발자국(2018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개구리 발자국 화석(2018년)과 함께 익룡과 새 발자국 화석에 이어 가장 완벽한 형태의 도마뱀 발자국 화석(2019년)이 발견된 것은 진주혁신도시 지역이 백악기 생물들이 매우 다양했고, 풍부했으며, 발자국 화석들이 매우 잘 보존돼 있는 라커슈타테라는 것임을 공식적으로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를 통해 입증했다는 것에서 의의가 있다.


또한 5) 경상남도 하동군 금성면에서 발견된 사우리페스 하동엔시스(Sauripes hadongensis)에 관한 2018년 연구에서 도마뱀 뒷발자국을 앞발자국으로 잘못 인식한 오류가 있음을 규명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진주교육대학교 과학교육과 김경수 교수는 “진주혁신도시의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은 남해군 창선면 가인리(네오사우로이데스 코리아엔시스)와 하동군 금성면에서 발견된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사우리페스 하동엔시스)보다 그 수가 더 많고, 앞발자국과 뒷발자국이 모두 잘 보존돼 있다는 점에서 형태적 특징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완벽한 도마뱀 발자국 화석”이라고 했다. “이번 발견으로 진주층에서 발견된 백악기 척추동물 발자국은 익룡, 새, 공룡, 포유류, 거북, 악어, 개구리에 이어서 도마뱀류가 추가됐고, 이는 진주층이 1억 1000만 년 전 백악기에 살았던 척추동물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매우 훌륭한 지질학적 창(geological window)이며, 보존 상태가 매우 우수한 발자국 화석을 품고 있는 라거슈타테임을 입증한 것에 매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의 표본(표본 번호: CUE JI-2E Li001)은 천연기념물 제534호 진주 호탄동 익룡ㆍ새ㆍ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 위치한 '진주 익룡 발자국 전시관'에 전시돼 있다. 전시관이 개관하게 되면 많은 시민들이 가장 완벽히 보존된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을 직접 관찰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연구는 진주교대 김경수 교수를 비롯한 한국의 연구진, 미국의 콜로라도 대학교 마틴 로클리(Martin Lockley) 교수, 스페인 아스트리아주 쥬라기 박물관의 라우라 피누엘라(Laura Pinuela) 박사 등 세계적인 발자국 화석 전문가들이 참여한 국제 공동 연구로 수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