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태풍 및 집중호우 재난예방사업장 현장점검 나서

-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 팔용지구 등 3개소 현장점검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7/18 [02:49]

창원시, 태풍 및 집중호우 재난예방사업장 현장점검 나서

-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 팔용지구 등 3개소 현장점검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7/18 [02:49]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7일, 상습침수예방을 위해 재난예방 주요사업장 3개소에 대해 현장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 태풍 및 집중호우 대비 재난예방사업장 현장점검     © 창원시 제공


이번 점검은 상습침수지역 해소를 위해 건설 중인 팔용지구 우수저류시설과 양덕천•마산서항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진행사업을 둘러보고 전반적인 사업추진 현황과 문제점을 조기에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시는 이번 주말 제5호 태풍 ‘다나스’ 및 집중호우 대비 사업장 안전관리체계를 중점적으로 확인해 재해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태풍 및 집중호우 등 자연재난으로 인한 재난피해 예방을 위해 팔용지구 우수저류시설과 양덕천•마산서항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을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2021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재난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으며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된다”며 “올 여름 공사장 안전사고 및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밀하고 철저한 공사장 점검 및 예방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름철 재난예방을 위해 필요한 공정을 우선적으로 시공하고 신속하게 공사를 완료해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